‘우리가 만난 기적’ 카이, 천상에서 내려온 이 남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 캡처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 캡처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천상계 메신저를 연기하는 카이의 인간적인 면모가 드러나 시청자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천상계에서 온 아토(카이)는 두 송현철의 운명을 바꾸는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러 이를 수습하기 위해 지상에 머무르며 해결책을 고심하고 있다. 특히 자신 때문에 하루아침에 남편을 잃게되었을 뿐만 아니라 송현철A(김명민)의 몸에 영혼이 깃든 남편마저 선혜진(김현주)에게 보낸 조연화의 옆을 지키며 그를 돕기 위해 분투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 조연화 앞에 깜짝 등장한 아토는 “누나를 도와주러 왔다”며 자신의 정체를 ‘수호천사’라고 말했다. 또한 그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전해 그가 이 엄청난 사건의 발단을 모두 밝힌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아토는 계속해서 조연화의 곁을 맴돌았다. 무엇보다 송현철A 가족들과 스케이트장에 갔던 송지수(김환희)가 받은 상처에 분노한 조연화가 송현철(김명민)을 향해 일침을 날리고 오자 자신이 도와줄 일은 없냐며 묻기도 했다.

또한 그는 조연화가 보험 계약에 난관을 겪고 있을 때 찾아와 훈훈한 비주얼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실적을 올릴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16회 방송 엔딩에서는 송현철과 선혜진이 우장춘(박성근) 때문에 위기에 처하게 되는 것을 직감한 아토가 그들을 향해 달려가는 듯한 장면이 펼쳐졌다. 그가 두 사람을 구해낼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아졌다.

이처럼 아토는 과오 때문에 두 송현철의 집안을 지켜보게 되었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자신의 도울 수 있는 것이라면 주저 않고 나서 극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마지막 회가 얼마 남지 않은 지금 그가 이 사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다음 주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