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발라가 온다”…성시경, 오늘(25일) 신곡 ‘영원히’ 발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성시경 '영원히' 표지 / 사진제공=에스케이재원㈜

성시경 ‘영원히’ 표지 / 사진제공=에스케이재원㈜

가수 성시경의 신곡 ‘영원히’가 25일 오후 6시 베일을 벗는다.

‘영원히’는 성시경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나의 밤 나의 너’ 이후 약 7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곡이다. 사랑은 특별하거나 극적인 장면이 아니라 평범하고 사소한 하루 속에 늘 함께하고 있는 마음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2인조 밴드 노리플라이의 권순관이 작사와 작곡에 참여해 감성적인 분위기를 완성시켰다. 재즈와 팝을 아우른 장르로 피아노와 기타 연주, 그리고 성시경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어우러졌다.

성시경은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브랜드 콘서트 ‘축가’에서 ‘영원히’를 처음으로 라이브로 부른다. 공연은 오는 26일과 27일 서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시작되며 오는 6월 2일에는 대구, 6월 9일에는 전주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