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김숙 “더 놀랄 힘도 없다”…긴장감 팽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 joy

사진제공=KBS joy

방송인 김숙이 긴장감 넘치는 사연을 듣고 가슴을 부여잡았다. 이는 오는 26일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인을 자신의 회사에 취직 시켰다가 연애 전선에 위기가 발생한 한 여성의 사연을 소개한다. 8년째 연애 중인 여자친구는 누가 봐도 진취적이고 주도적인 성격이 돋보인다. 반면 남자친구는 그와 정반대 성격이라고 한다. 비슷한 점은 없어도 서로 없는 것을 맞춰주며 긴 시간 연애를 지속해온 상황이다.

하지만 작가 지망생인 남자친구가 8년째 제자리를 돌며 공모전에서 낙방하자 여자친구는 자신이 사장으로 있는 쇼핑몰에 그를 취직시켰다. 이때부터 이들 연애에 먹구름이 드리우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사연의 주인공은 “연인이라는 부분 외에 사장과 직원이라는 상하 수직적인 관계가 추가되자 어쩔 수 없이 부딪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애의 참견’ 제작진은 “결국 둘 사이의 틈은 남자친구의 바람으로 이어지고 여자친구는 그 대상을 찾아 나선다. 남자친구의 하루 일과를 꿰뚫고 있는 여자친구는 회사에 그 상대가 있다고 판단, 직장을 뒤엎는 소동까지 벌였다”고 귀띔했다. 이를 지켜본 김숙은 “도대체 이게 무슨 반전이냐”며 경악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의 갈등이 더 남아있다는 말에 “지금 이 충격이 끝이 아닌 것이냐. 더 놀랄 힘이 없다”며 사연 드라마 보기를 겁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