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차은우, 천친난만 꾸러기 변신 ‘허당미 발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차은우가 천진난만 꾸러기로 변신해 색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8회에서는 김구라, 이시영, 설민석, 유병재, 차은우가 ‘프랑스-독일 편’의 마지막 여정으로 독일 ‘베를린 장벽’ 여행을 시작한다.

이번 방송에서 차은우는 베를린 마켓에서 김구라, 이시영, 유병재와 함께 회전목마, 인형 뽑기, 길거리 음식을 즐기며 그간 보여줬던 세련되고 차분했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천진난만한 매력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차은우는 인형 뽑기 기계를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김구라로부터 “너 실체가 이거였냐?”는 애정 어린 질시를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구라와 유병재가 좌절한 동생을 대신해 새로운 인형 뽑기 선수로 등판하면서 베를린 거리에 동심 소환 축제의 장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차은우는 ‘프랑스-독일’ 편에 합류한 뒤 역사를 대하는 진지한 태도로 김구라, 설민석, 이시영의 마음을 사로잡아 온 것처럼 여행에서 배운 ‘직지심체요절’을 잊지 않고 기억해 설민석을 감동시키며 ‘자석남’에 이어 ‘순금남’에 등극했다.

또한 이시영은 차은우가 벙커 갤러리를 안내하는 독일 가이드와 영어로 대화를 나누자 “얼굴 천잰 줄 알았는데 그냥 천재”라며 감탄하며 원조 ‘은우맘’의 애정을 숨기지 않았고, 뒤늦게 합류한 유병재 역시 첫만남에서부터 차은우에게 반해 ‘은우바라기’가 됐다고.

‘선을 넘는 녀석들’은 오늘(25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