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시, 박훈정 감독 신작 ‘마녀’ 출연…스크린 접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고민시.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고민시.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고민시가 영화 ‘마녀’에 출연한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라이브’에서 이목을 끈 고민시는 연달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번엔 오는 6월 개봉을 앞둔 박훈정 감독의 신작 ‘마녀’를 통해 연기 변신을 꾀한다.

‘마녀’는 의문의 사고 이후 기억을 잃은 한 고등학생과 의문의 인물의 이야기다. 배우 조민수·박희순·최우식 등이 출연한다. 고민시는 극중 자윤(김다미)과 절친한 단짝 친구 명희 역을 맡았다.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고민시는 ‘마녀’를 통해 고등학생의 모습을 생생하게 표현할 예정이다. 그동안 작품에서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