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우지윤, “평소 힙합 비트도 자유롭게 찍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여성 듀오 볼빨간사춘기(안지영, 우지윤) 우지윤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두 번째 이야기 ‘Red Diary Page.2’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듀오 볼빨간사춘기의 우지윤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 번 째 미니 앨범 ‘Red Diary Page.2’ 쇼케이스에 참석해 작곡에 대해 말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앨범 작업 전에는 힙합 비트도 찍고 자유롭게 곡을 쓰는 편이에요.”

듀오 볼빨간사춘기의 멤버 우지윤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 앨범 ‘Red Diary Page.2’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앨범 작업에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에는 쓰고 싶은 곡을 마음대로 쓴다는 우지윤은 “작업이 시작되면 어쿠스틱 기타를 잡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안지영은 “(지윤이는) 여러 장르를 많이 시도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안지영은 “저는 써놓은 곡들을 대표님한테도 잘 들려주지 않고 차곡차곡 쌓아놓다가 앨범 작업 시작 전 한번에 꺼내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였다.

‘Red Diary Page.2’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