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남사친 때문에 파혼한 사연 후일담 공개…최화정 위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 최화정의 호언장담은 무너질까.

오는 26일 오후 10시 방송될 ‘연애의 참견’ 19회에서는 지난 방송에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던 사연의 후일담이 공개된다.

지난 주 사연 속 주인공은 7년 만에 나타나 “7일만 연애하자”며 마음을 뒤흔들어 놓는 남사친때문에 결국 파혼까지 감행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남사친은 일단 식을 진행하고 두 달 안에 돌아오겠다는 말만 남겨둔 채 떠난 상황.

남사친의 약속에 프로 참견러들은 입을 모아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최화정은 “안 돌아 온다에 내 손목을 건다”며 자신만만해 했다.

이어 스튜디오에 도착한 사연의 뒷이야기를 참견러들은 그 어느때보다 집중해서 들었다. 무엇보다 손목을 내걸었던 최화정은 귀를 쫑긋 세운 채 사연에 몰입해 스태프들로부터 짠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어떤 후일담이 펼쳐졌을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또한 호언장담했던 최화정이 체면을 지킬 수 있을 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 또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킬 조짐”이라고 귀띔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