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류수영, 고난도 요가 동작 수행…자기관리 ‘끝판왕’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방송되는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

사진제공=방송되는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

배우 류수영이 MBN 예능 프로그램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 고난도 요가 동작을 해내며 남다른 자기관리 능력을 보였다.

오는 25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내멋대로’에서는 무주로 첫 여행을 떠난 네 남자(이승철, 류수영, 앤디, 김창옥)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류수영은 ‘소통 전문가’ 김창옥 교수를 위한 ‘내멋대로 요가 수업’을 열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류수영은 ‘바카사나'(손바닥을 바닥에 대고 발을 떼 무릎을 겨드랑이 바깥쪽 팔에 붙이는 일명 까마귀 자세)를 흔들림 없이 선보인다. ‘살람바 시르사아사나'(머리를 바닥에 대고 천천히 발을 올려 물구나무서는 자세)까지 연이어 시범을 보인다. 그는 “나마스테. 내 안의 영혼이 당신의 영혼에게 인사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본격적인 수업에 돌입해 김창옥을 놀라게한다.

생애 첫 요가에 도전한 김창옥도 기이한 신음 소리를 내면서도 곧잘 따라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류수영은 김창옥에게 “중심도 잘 잡으시고 금방 따라 하시겠는데요! 요가 신동이에요 신동!”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