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활동하며 더욱 선명한 복근 만들어야 할 듯”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방탄소년단,정국,기자간담회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24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LOVE YOURSELF 轉 ‘Tear’]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이번 활동을 하면서 좀 더 선명한 복근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세 번째 미니음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발매 기념 기자회견에서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빌보드 뮤직 어워드 시상식 참석 비화를 전했다. 당시 방탄소년단은 타이틀곡 ‘페이크러브(FAKE LOVE)’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당시 정국은 퍼포먼스 도중 복근을 공개했고 이 장면은 빌보드가 꼽은 시상식 최고의 장면 중 하나로 선정됐다.

이날 정국은 최고의 장면 선정 소식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어쩔 수 없이 알게 됐다”고 답하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제이홉은 “너무 핫했다. 깜짝 놀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국은 “이번 활동 동안 조금 더 선명한 복근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면서 기대해도 되겠느냐는 MC 김일중 아나운서의 말에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9일간의 미국 일정을 마치고 지난 23일 귀국한 방탄소년단은 24일 오후 8시 30분 엠넷에서 컴백쇼를 갖고 팬들을 만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