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문제적 남자’, 새 코너 ‘뇌섹피디아’ 기대↑… 24일 V라이브 ‘소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tvN 문제적 남자/사진제공=tvN

tvN 문제적 남자/사진제공=tvN

2개월의 휴식을 마치고 돌아오는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출연진이 컴백 소감을 밝혔다.

전현무와 하석진, 김지석, 이장원, 타일러, 박경까지 6명의 뇌섹남들은 지난 10일 새롭게 단장한 세트에서 7시간에 걸친 녹화를 마쳤다.

특히 한층 커진 세트와 신설된 ‘뇌섹피디아’ 코너를 극찬했다. 맏형 전현무는 “세트가 굉장히 재미있어졌다. ‘문제적 남자’의 스케일이 굉장히 커진 느낌”이라며 들뜬 마음을 표현했다. 하석진 역시 “세트가 엄청 커진 걸 보니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류의 고대부터 현대까지, 인문학, 과학, 역사 등 다양한 소재의 문제가 출제되는 신규 코너 ‘뇌섹피디아’를 체험한 전현무는 “학창 시절 이렇게 공부했으면 만점 받았을 것 같다. 문제가 재미있고 주입식으로 가르치는 게 아니라 문제를 보고 자연스레 유추하는 과정이 즐거웠다”고 밝혔다.

2개월의 휴식 후 돌아온 소감에 대해서 박경은 “녹화가 없어서 너무 슬펐다. 원래 매주 목요일 녹화라 수요일 밤마다 잠을 못 잤는데 녹화가 없어도 그게 이어졌다”라고 말했다.

강력한 뇌섹 케미를 선보여 온 출연자들은 29일 방송에 앞서 24일 오후 12시 30분 V라이브 ‘런칭 기념 퀴즈라이브’를 통해 시청자들을 먼저 만난다.

‘뇌섹피디아’로 돌아올 ‘뇌섹시대-문제적 남자’는 5월 29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