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연 작가 “‘라이프’, 의료계 문제 들여다보기 위한 작품”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JTBC '라이프'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JTBC ‘라이프’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JTBC 새 드라마 ‘라이프’의 이수연 작가가 “의료계가 어떤 문제에 처해있고 그곳에 어떤 사람들이 있는지 들여다보기 위해 이 작품을 썼다”고 설명했다.

‘라이프’는 tvN ‘비밀의 숲’을 집필한 이 작가의 두 번째 작품으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명불허전’, ‘디어 마이 프렌즈’를 연출한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여기에 배우 이동욱, 조승우, 원진아, 유재명, 문소리, 문성근, 이규형 등이 출연한다.

이 작가는 ‘라이프’를 두고 “우리 일상과 맞닿아 있지만 해당 전문지식이 없으면 잘 알지 못하는 곳, 그래서 바른 신념과 가치관이 간절한 곳이 병원이다”라며 “현실을 인정하느냐 타협하느냐, 일신의 번영이냐 초심이냐, 극적인 신념이 충돌하는 병원이 이 드라마의 무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료계가 어떤 문제에 직면해 있고, 어떤 문제가 잠재돼 있으며, 그 안에는 어떤 사람들이 있는지 조금이라도 들여다보고 싶은 마음에 이 극을 썼다”고 덧붙였다.

24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혈액 1.5리터가 흘려지는 순간 생명은 사라진다. 우리에겐 얼마의 시간이 남았을까’라는 문구 아래로 메스와 만년필이 담겼다. 의사의 신념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예진우(이동욱)와 냉철한 승부사 구승효(조승우)를 상징하는 두 사물의 대립해 궁금증을 높인다.

‘라이프’는 현재 방송 중인 ‘미스 함무라비’ 후속으로 오는 7월부터 안방극장을 찾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