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첫방]남궁민X황정음, 로코로 만나니 좋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훈남정음' 방송화면

사진=SBS ‘훈남정음’ 방송화면

애틋한 남매에서 독특한 커플로 돌아왔다. 2011년 ‘내 마음이 들리니’ 이후 7년 만에 재회한 배우 남궁민과 황정음의 이야기다. 두 사람은 지난 23일 처음 방송된 SBS ‘훈남정음’에서 남다른 케미를 뽐내며 새로운 로코 커플의 탄생을 알렸다.

첫 만남부터 강렬했다. 남자친구에게 문자로 이별 통보를 받은 정음(황정음)은 떠나는 남자친구를 붙잡기 위해 다이빙 시합도 포기하고 공항으로 달려갔다. 정음을 본 남자친구는 “너 경기 포기하고 온 거니?”라고 물었다. 이에 정음은 “경기는 포기해도 선배를 포기할 수는 없잖아요. 내가 잘못했어요. 내가 고칠게요”라고 남자친구를 붙잡았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나, 다른 여자 생겼어”라고 차갑게 말한 뒤 그녀를 떠났다. 정음은 결국 경비들에 의해 끌려가는 처지가 됐다. 그때 훈남(남궁민)은 모든 장면을 다 지켜봤고 울며 공항을 떠나는 정음의 뒷모습을 끊임없이 바라봤다.

두 번째 만남은 오해로부터 시작됐다. 결혼 정보 업체 커플 매니저인 정음은 거물급 회원과의 계약을 성사시키기 위해 제주도로 향했다. 그리고 그곳에 전시 계약을 하러 온 훈남을 경쟁업체 직원으로 오해하고 계속 따라 다니며 따지기 시작했다. 정음은 훈남에게 “아무리 경쟁 시대라도 예의는 지켜야지. 치사하게 선전포고도 없이 뺏으면 그게 진정한 승리야?”라고 소리쳤다.

이후 정음은 자신이 오해한 사실을 알게 됐고 그날의 일을 후회하며 “다시는 만날 일 없겠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 정음은 훈남과 다시 한번 강렬한 재회를 했고, 특별한 인연의 시작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첫 회에서는 남궁민과 황정음의 코믹 케미가 눈길을 끌었다. 정음이 훈남을 오해한 장면에서 황정음과 남궁민은 자연스럽게 대사를 주고받으며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특히 시종일관 무심한 표정과 말투를 유지하는 남궁민과 시종일관 유쾌하고 활발한 황정음의 상반된 모습은 코믹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 이어진 예고에서는 정음과 훈남의 특별한 인연이 계속될 것을 암시해 기대를 높였다. 코믹으로 시작한 남궁민과 황정음이 앞으로 그려갈 로맨스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