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체 컴백’ 일급비밀, 팬들과 함께 만드는 ‘러브 스토리'(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일급비밀,쇼케이스

그룹 일급비밀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브이홀에서 열린 세 번째 앨범 ‘LOVE STORY(러브 스토리)’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자신들을 상징하는 손 포즈를 짓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팬들과 함께 ‘러브 스토리’를 만들어나가고 싶어서 이 곡을 컴백곡으로 선택했습니다.”

그룹 일급비밀의 리더 아인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브이홀에서 열린 세 번째 앨범 ‘LOVE STORY(러브 스토리)’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일급비밀의 첫 싱글 앨범이기도 한 ‘LOVE STORY’는 학교 시리즈 완결판이다. 경하는 “학교 시리즈의 1부작 ‘Time’s UP’ 때는 청순하고 아련하고 조금은 미숙한 청소년기를 담아냈다. 2집에서는 좋아하는 학생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장난끼 있는 학생을 표현했다”며 “이번 앨범은 장난스러움과 성숙한 모습을 모두 담았다”고 설명했다.

아인은 “곡에 사랑스러움이 묻어있다. 신나는 곡이기 때문에 여름과 봄 사이에 걸맞다”고 덧붙였다.

이전보다 멤버들의 참여도 늘어났다. 아인은 ‘LOVE STORY’의 안무를 모두 짰다. 아인은 “멤버들을 보면서 많이 영감도 얻었다. 같이 만드는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일급비밀,쇼케이스

그룹 일급비밀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브이홀에서 열린 세 번째 앨범 ‘LOVE STORY(러브 스토리)’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동명의 타이틀곡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포인트 안무는 뽀뽀를 의미하는 ‘CHU(츄)’ 댄스다. 아인은 “저보다는 요한, 경하, 종훈이 형이 ‘츄’ 댄스에 잘 어울릴 것 같아 센터로 빼놓았다. 뽀뽀 동작을 손으로 형상화했다”고 설명했다.

우영, 정훈, 경하는 랩 메이킹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우영은 “함께 작곡한 스윗튠 작곡가님들이 배려를 최대한 많이 해주고 아낌없이 조언해줬다”며 “랩 메이킹 측면에서는 이번 앨범이 가장 만족도가 높다”며 뿌듯해했다.

정훈은 “드라마를 좋아해 드라마에서 영감을 받는다. 극 중 주인공이 나라면 어떨지 메모장에 써 놓는다”며 “이번에는 고백하는 남자 입장에서 접근해봤다”고 밝혔다.

경하는 “사랑의 주제를 담는 것이 많이 어려웠다. 형들 두 명에게 어떤 식으로 풀어가면 좋을지 조언을 많이 구했다. 그러나 팬들을 생각하며 써 보니 술술 나오는 것 같아서 만족도가 높다”고 털어놓았다.

아인은 “1년 만의 컴백인데다 7인 체제가 오랜만이라 소중한 활동이 될 것 같다”며 “마지막까지 멤버들이 다치지 않고 다양한 곳에서 자주 팬들과 만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케이는 “대중이 우리를 보고 ‘괜찮은 친구들이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고 관심을 가져준다면 감사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일급비밀만의 승부수는 멤버들 각자 가지고 있는 밝은 에너지다. 용현은 “우리의 밝은 에너지를 전달해 차갑고 팍팍한 세상에서 따뜻함을 주는 아이돌이 되고 싶다”고 희망했다.

‘LOVE STORY’는 23일 정오에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