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하반기 라인업… ‘꽃할배’부터 ‘미스터션샤인’까지 ‘풍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CJ E&M 하반기 라인업/ 사진제공=CJ E&M

CJ E&M 하반기 라인업/ 사진제공=CJ E&M

CJ E&M의 하반기 라인업이 심상치 않다.

23일 CJ E&M(대표이사 김성수)에 따르면 ‘꽃보다 할배’의 새로운 시즌과 ‘프로듀스48’을 시작으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등 블록버스터급 콘텐츠의 방송을 올 해 하반기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검증된 나영석 사단의 시즌제 예능이 돌아온다. 국내를 넘어 중국, 미국, 유럽 등지에서도 제작돼 큰 사랑을 받은 예능 ‘꽃보다 할배’ 시리즈가 2015년 이후 3년만에 방송된다. 오는 6월 tvN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선보인다.

또한 인터넷 방송으로 시작해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한 국내 최초의 웹 예능 ‘신서유기’도 하반기 시즌5를 방송할 계획이다.

CJ E&M 관계자는 “‘꽃할배’, ‘신서유기’ 시리즈 등 검증된 콘텐츠의 시즌제 도입을 공고히 해 CJ E&M만의 우수한 경쟁력 및 미래 가치를 극대화 할 것”이라며 “앞으로 글로벌 톱 미디어 기업 및 디지털 플랫폼사를 활용한 수익을 다변화하고 세계적인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tvN은 국내를 대표하는 작가와 배우의 만남을 예고하며 올 해 하반기 토일 드라마 라인업도 확정했다. 오는 7월 첫 방송을 앞둔 ‘미스터 션샤인’은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의 흥행신화를 이끈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병헌, 김태리 등 화려한 배우와 압도적인 영상미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업계에서는 ‘미스터 션샤인’에 이어 11월 방송 예정인 판타지 멜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까지 하반기 tvN의 드라마가 ‘도깨비’에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한류 역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2017 MAMA in Japan’을 통해 한국과 일본에 처음 공개된 ‘프로듀스48’도 오는 6월 Mnet에서 첫 방송된다. 국민 프로듀서가 선택한 최초의 한일 걸그룹을 목표로 펼쳐질 ‘프로듀스48’은 아키모토 야스시의 탁월한 프로듀싱 능력의 산물인 ‘AKB48’과 Mnet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101’ 시스템을 결합한 초대형 프로젝트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가수 이홍기, 소유, 치타와 안무가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가 트레이너로 참여한다.

이 외에도 tvN은 주말 예능 블록을 신설해 새로운 시즌형 예능을 대거 방송한다. 국내 최초로 미국 화성탐사 연구기지에서 과학을 실험하는 신개념 SF 버라이어티 ‘갈릴레오'(이영준PD, 하지원, 김병만 출연)를 비롯해 유튜브 업로드 영상의 조회수로 경비를 얻어 유럽 여행을 떠나는 버스킹 버라이어티 ‘이타카로 가는길'(민철기 PD, 윤도현, 하현우 출연), 추리 예능의 대가 정종연 PD의 예능 ‘대탈출'(강호동 출연)까지 차별화된 콘텐츠를 통해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오는 7월 1일 CJ 오쇼핑과의 합병을 앞둔 CJ E&M은 국내 최초의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 광고 수익, 유통 확장 등 합병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코미디빅리그’와 CJ 오쇼핑의 공동 기획프로그램 ‘코빅마켓’을 진행해 청소기, 면도기 등의 판매상품이 모두 매진 됐으며, CJ오쇼핑의 자체 식기류 브랜드 ‘오덴세’는 ‘윤식당2’, ‘신혼일기’에 이어 하반기 기대작 ‘미스터 션샤인’에도 공동기획 제품이 등장할 예정이다.

합병 후 콘텐츠 IP의 초기 기획단계부터 콘텐츠-커머스 공동기획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밝힌 CJ E&M은 향후 미디어 커머스 등 신규사업을 통한 콘텐츠의 가치가 보다 상승할 전망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