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서유리, “비트코인 투자했다가 1년간 마음고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차이나는 클라스’의 서유리/사진제공=JTBC

JTBC ‘차이나는 클라스’의 서유리/사진제공=JTBC

방송인 서유리가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 출연해 비트코인 실패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2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차이나는 클라스’에는  정보 보안 전문가인 고려대 김승주 교수가  출연해 ‘블록체인, 신세계인가? 신기루인가?’라는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특히 다방면에서 지식을 뽐내는 서유리가 게스트로 참여해 활약한다.

서유리는 “비트코인으로 대박 난 지인을 보고 투자에 뛰어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친구 따라 강남 가려다 한강에 갈 뻔 했다”고 씁쓸하게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서유리는 1년 동안 비트코인에 투자하면서 겪었던 마음고생을 털어놓은 뒤 짧고 강한 ‘돌직구’를 남겨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학생들은 서유리의 사례를 들으며 블록체인이 가져올 수 있는 또 다른 무서운 결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승주 교수는 블록체인의 큰 특징으로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점’을 꼽았다. 이에 대해 오상진은 “과거에 온라인에서 썼던 댓글들이 영원히 기록될까 두렵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반면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것을 기록하는데 쓸 수 있다”라며 블록체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