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쇼케이스…칸 유나킴X전민주 “꾸준히 활동할게요”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칸(유나킴, 전민주)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첫 싱글 '아임 유어 걸?(I`m Your Girl?)'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마루기획

그룹 칸의 유나킴(왼쪽)과  전민주가 23일 오후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첫 싱글 ‘아임 유어 걸?(I`m Your Girl?)’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사진제공=마루기획

“팬이 얼마나 큰 존재인지, 단 한 사람이라도 그 기다림이 얼마나 큰 힘이 됐는지 모릅니다. 앞으로는 다양한 모습으로 꾸준히 활동하고 싶습니다.”

그룹 칸(KHAN)으로 데뷔한 유나킴과 전민주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팀 해체 이후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을 거치면서 우여곡절을 겪었던 두 사람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새 싱글 ‘아임 유어 걸?(I’m Your Girl?)’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재도약을 알렸다.

칸은 ‘중고 신인’이다. Mnet ‘슈퍼스타K3’에 나와 얼굴을 알린 유나킴과 SBS ‘K팝스타2’로 연예계에 발을 들였던 전민주는 2015년 그룹 디아크로 데뷔해 활동했다. 이듬해 팀이 해체하자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 더 유닛’(유나킴)과 ‘K팝스타6’(전민주) 등에 출연하며 재데뷔를 준비했다.

그룹 칸/사진제공=마루기획

칸의 유나킴(왼쪽)과 전민주는 2015년 그룹 디아크로 데뷔했지만 팀 해체 이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사진제공=마루기획

새로운 그룹 ‘칸’은 그래서 더욱 특별하다. 전민주는 “칸에는 왕이라는 뜻이 있다. 모든 면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자는 의미에서 칸이라고 이름을 지었다”고 말했다. 유나킴은 ‘칸’에 ‘큰 곳으로 나아가는 작은 배’라는 뜻도 있다고 귀띔하며 “새 출발하는 우리의 모습을 잘 표현해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긴 시간 동안 호흡을 맞춰왔기에 팀워크에는 자신 있다. 전민주와 알고 지낸지 벌써 6년째라는 유나킴은 “서로의 장단점을 잘 알기 때문에 좋은 시너지가 나올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우리는 찰떡궁합”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민주의 깨끗한 고음과 유나킴의 스웨그 있는 랩이 더해져 완성도 높은 음악을 만들어냈다고 한다.

신곡 ‘아임 유어 걸?’은 히트곡 메이커로 알려진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이 만들었다. 모호한 관계에 있는 남성에게 ‘내가 네 여자 친구가 맞니?’라고 직접 물어본다는 내용이다. 블랙아이드필승은 두 사람에게 표현력을 강조했다. 기교보다 중요한 것이 감정이라면서 노래를 표현하고 연기할 줄 알아야 한다고 조언해줬다.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다가 눈물을 흘리는 유나킴과 전민주 / 사진제공=마루기획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다가 눈물을 흘리는 유나킴(왼쪽)과 전민주./ 사진제공=마루기획

공백도 길고 사연도 많다. 씩씩하게 신곡을 소개하던 칸은 하지만 팬들 이야기가 나오자 눈물을 보였다. 전민주는 “우리가 많이 돌아왔는데도 팬들이 우리를 놓지 않고 계속 응원해주시고 힘을 주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유나킴 역시 “디아크가 아쉽게 되고 나서 팬이 얼마나 큰 존재인지 알게 됐다. 단 한 명이라도 그 기다림이 얼마나 큰 힘이 됐는지…”라고 말하다가 울컥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힘든 시간은 두 사람을 성장하게 만드는 동력이 됐다. 칸은 디아크의 아쉬움을 양분 삼아 “진정성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음악으로써 팬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겠다는 각오다. 두 사람의 출발을 알릴 ‘아임 유어 걸?’은 이날 오후 6시 발표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