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오윤아 “모태 솔로 役? 최대한 평범한 모습 보여주려고 노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오윤아,훈남정음

배우 오윤아가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훈남정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오윤아가 극 중 모태솔로로 등장하는 것에 대해 “최대한 평범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려고했다”고 밝혔다. 23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훈남정음’ 제작발표회에서다.

오윤아는 극 중 쿨함과 허당미를 겸비한 정음의 인생 선배 양코치 역을 맡았다. 일 적으로는 똑 부러지지만 유독 사랑 앞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풀어진 모습으로 꾸밈없는 허당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윤아는 “이 정도로 메이크업을 안 하고 의상에 신경을 안 쓴 건 처음인 것 같다”라며 “예전에는 표정에 신경쓰고 ‘어떻게하면 조금 더 예쁘게 잘 나올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지금은 아무 생각 없이 내가 하고 싶은대로 편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황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코믹 로맨스. 오늘(23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