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킴X전민주 “데뷔 후 첫 쇼케이스, 설레고 긴장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칸/사진제공=마루기획

그룹 칸/사진제공=마루기획

여성듀오 칸(KHAN, 유나킴·전민주)이 “데뷔 후 처음으로 쇼케이스를 열게 됐다”며 “설레고 긴장된다”고 말했다.

칸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첫 싱글 ‘아임 유어 걸?(I`m Your Girl?)’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새롭게 시작하게 돼 기쁘다”고 했다.

앞서 Mnet ‘슈퍼스타K3’ ‘언프리티랩스타3’ KBS2 ‘아이돌 리부트 프로젝트 – 더 유닛’ 등 다수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유나킴은 “그동안 오디션으로 많이 뵀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쇼케이스를 하는 건 처음이다. 이렇게 많은 취재진을 보는 건 처음이라 긴장된다”고 했다.

전민주 역시 오디션에는 잔뼈가 굵었다. SBS ‘K팝스타’ 시즌2와 시즌6에 출연했다. 그는 오디션과 쇼케이스 중 어느 쪽이 더 떨리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둘 다 너무 떨린다. 그래도 지금은 우리 노래로 활동하는 거니까 더 잘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라고 답했다. 유나킴은 “오디션을 할 땐 혼자서 서 있으니까 부담이 되는데 지금은 든든한 파트너가 있으니 괜찮다”고 덧붙여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유나킴과 전민주는 2015년 그룹 디아크로 데뷔해 활동하다가 이듬해 팀을 떠났다. 2년 만에 칸으로 다시 만난 이들은 그룹 트와이스, 씨스타, 가수 청하 등과 작업해온 프로듀서 블랙아이드필승과 손잡고 신곡 ‘아임 유어 걸?’로 다시 활동에 나선다.

‘아임 유어 걸?’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