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최고 무용수 최수진과 12살 춤 영재 최수진이 만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BS '영재발굴단' 최수진 양/사진제공=SBS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하는 ‘춤 요정’ 최수진 양./사진제공=SBS

SBS ‘영재발굴단’에 발레와 현대 무용을 모두 소화하는 ‘춤 요정’ 최수진 양(만 12세)이 출연한다.

각종 대회를 휩쓴 무용 영재 수진 양은 타고난 감각과 뛰어난 신체조건으로 이미 고등학생 수준의 기술을 구사하고 있다. 더 놀라운 건 수진 양이 발레와 현대무용을 모두 수준급으로 소화한다는 것. 발레와 현대무용은 표현하는 법이 달라 동시에 두 가지를 구사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수진 양에게 예상치 못한 어려움이 찾아왔다. 다가오는 현대무용대회 참가를 위해 처음으로 비극 작품을 골랐기 때문이다. 12살 소녀의 감성으로는 작품의 슬픔과 고통의 감정을 표현하기가 쉽지 않았던 것. 급기야 중간점검에서는 엄마에게 냉혹한 평가까지 듣고 만다.

난관에 부딪힌 수진 양을 위해 ‘영재발굴단‘이 나섰다. 한국 최고의 무용수로 손꼽히는 동명의 최수진 무용가와 만남을 주선한 것. 최수진 무용가는 어린 수진 양에게 복잡한 감정 표현을 잘 연기할 수 있는 비법을 알려주고, 덕분에 수진 양은 난관을 이기고 대회에 참가하게 된다.

최고의 무용수를 꿈꾸는 최수진 양의 이야기는 23일 오후 8시 55분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