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밖은 위험해’ 송민호, 남해에서 사진작가 ‘송티스트’로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불 밖은 위험해' 송민호/사진제공=MBC

‘이불 밖은 위험해’ 송민호/사진제공=MBC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이불 밖은 위험해’(이하 ‘이불 밖’)에서 송민호와 ‘삼민석’(엑소 시우민, 배우 김민석,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김민석)의 남해 공동 휴가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말미에 등장한 송민호는 다른 집돌이들과 달리 어마어마한 양의 짐을 들고 숙소에 도착해 눈길을 끌었다. 형형색색의 의상부터 커다란 보석함까지 최고의 휴가를 즐길 자신만의 이색 준비물들을 챙겨와 ‘삼민석’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송민호는 상황과 장소에 따라 다양한 옷으로 런웨이를 방불케 하는 화려한 패션 감각을 뽐냈다. 여러 종류의 카메라로 집돌이들의 일상과 평화로운 남해의 풍경을 담는 한편 그 어떤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고 클레이 작품 만들기에 몰두하는 등 ‘송티스트’다운 면모를 선보였다.

바다낚시에서도 송민호의 사진 활동은 끊이지 않았다. 그는 배에 올라 타 선장의 설명을 들을 때에도, 낚싯대를 잡을 때에도 사진 찍기에 열중했다. 반면 낚시에 집중한 시우민과 김민석 선수 중 한 사람은 한 번에 두 마리를 낚아 올렸다. 과연 남해에서 탄생한 뜻밖의 강태공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삼민석’과 송민호의 즐거운 공동 휴가를 담은 ‘이불 밖은 위험해’ 남해 편은 내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