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정려원 불 붙었다…’핑크빛’ 기류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SBS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사진=SBS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SBS 월화 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 이준호와 정려원의 로맨스에 불이 붙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기름진 멜로’ 11, 12회에서 단새우(정려원)에게 유독 불친절했던 서풍(이준호)이 감정 변화를 보이며 둘 사이에 핑크빛 기류가 형성됐다.

서풍은 우연히 단새우·두칠성(장혁)과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시게 됐다. 서풍은 술에 취한 단새우가 두칠성에게 자꾸 윙크를 하자 눈 똑바로 안 뜨냐며 괜히 화를 내고 신경을 곤두세웠다. 다음 날에도 “안과나 가보지 당신. 아무 남자한테나 눈을 깜빡이냐?”며 은근슬쩍 질투를 했다. 속으로는 신경이 쓰이면서도 겉으로는 계속 툴툴대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단새우 역시 경호원에게 맞아 퉁퉁 부은 서풍의 손목을 걱정하며 쌍방 로맨스가 시작됐음을 알렸다. 갑자기 찾아온 위기가 둘의 사랑에 촉매제 역할을 한 것. 밤 늦은 시간, ‘배고픈 프라이팬’에 단체 손님이 몰려들었고 반 깁스를 한 서풍을 대신해 단새우가 국자를 잡았다. 정신 없는 가운데 서풍의 옷에 불이 붙었고, 그는 본능적으로 “위험해! 나가!”라고 소리치며 단새우를 먼저 챙겼다.

하지만 이후 단새우가 먼저 서풍을 끌어안고 불을 껐다. 걱정 가득한 단새우의 얼굴을 보자 서풍은 아득해졌다. 서풍을 연기하는 이준호는 예고도 없이 훅 들어온 사랑에 당황하고 멍해진 모습을 제대로 연기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자신이 사랑에 빠졌음을 직감한 듯 “어떡하지”라고 낮게 읊조려 또 한 번 기대감을 자아냈다. 상처만 남겼던 옛 사랑을 완전히 정리한 뒤 펼쳐질 ‘단풍커플’의 색다른 로맨스에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기름진 멜로’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