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디애나, 연극 ‘여도’ 마침표..”큰 행운, 더 성장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그룹 소나무 디애나. /

사진=그룹 소나무 디애나. /

그룹 소나무 디애나(본명 조은애)가 지난 22일 연극 ‘여도’를 성황리에 마쳤다.

‘여도’는 단종의 죽음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을 담는 작품으로, 디애나는 극중 교하노씨 역을 맡았다. 데뷔 후 처음 도전하는 연극임에도 안정적인 모습으로 호응을 얻었다.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디애나는 ‘여도’의 앙코르 공연에 참여하며 회를 거듭할수록 눈에 띄게 향상된 모습을 보여줬다. 마지막 공연까지 무사히 마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고 말했다.

디애나는 TS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여도’를 하게 된 건 큰 행운이었다. 부족한 것 같아 아쉬움이 남지만 좋은 선배님들과 응원해주신 이들 덕분에 무사히 공연을 마쳤다”며 “앞으로 더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