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이문식, 촬영 현장 공개…규방 공예가의 남다른 매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훈남정음’의 이문식/사진제공=몽작소

SBS ‘훈남정음’의 이문식/사진제공=몽작소

SBS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에 출연하는 이문식이 공예가의 포스를 뽐낸다.

이문식의 소속사 마라톤엔터테인먼트는 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훈남정음’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문식은 개량한복 차림으로 동네 어르신들께 바느질을 가르치고 있다. 특히 해맑은 미소를 지어보이는 그의 눈이 마치 초승달 같아 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 중 이문식은 노인복지관에서 규방공예를 가르치는 공예가이자 동네 터주대감으로 유정음(황정음)의 부친 유승렬 역을 맡았다. 아내를 먼저 보냈지만 슬퍼하기 보다는 남은 날들을 더 잘 살려고 노력하는 인물이다. 긍정적인 마음을 딸에게도 심어 주며 활약할 예정이다.

드라마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이 사랑을 꿈꾸지만 현실 앞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을 만나면서 일어나는 사건을 그렸다. 이들이 연애부적합자들의 연애를 도우면서 관계의 진정성을 깨닫고 진짜 사랑에 한 발짝 다가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훈남정음’은 23일 오후 10시 1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