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 미남의 정석…어떤 각도에서도 빛나는 ‘존재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츠' 장동건/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슈츠’ 장동건/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배우 장동건이 KBS2 수목드라마 ‘슈츠(Suits)’를 통해 6년만에 안방극장에 귀환했다. 장동건은 후배 박형식과 짜릿한 브로맨스 호흡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매회 탁월한 연기력을 자랑하고 있다. 덕분에 드라마는 첫 회부터 줄곧 수목극 시청률 1위를 기록중이다.

장동건은 극 중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의 전설적인 에이스 변호사 최강석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능력이면 능력, 외모면 외모, 모든 것을 다 가진 남자 최강석. 그야말로 최고의 남자배우 장동건에게 걸맞는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장동건은 눈부신 싱크로율에 특별한 표현력까지 더해 자신만의 ‘최강석’을 완성해나가고 있다.

22일 ‘슈츠(Suits)’ 제작진은 장동건의 촬영현장 사진을 대방출했다. 어떤 각도에서도 눈부시게 빛나는 그의 존재감과 매력을 확인할 수 있다.

딱 떨어지는 슈트 차림의 장동건은 극 중 자신의 집무실, 강대표의 집무실 등 다양한 장소에서 촬영 중이다. 그저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살짝 미소를 짓는 것만으로도, 누군가를 지그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최강석’의 여유와 카리스마가 오롯이 전해진다. 찰나를 포착한 스틸로도 배우 장동건의 진가가 드러났다.

‘슈츠(Suits)’ 제작진은 “드라마가 반환점을 돌았다. 여러 의미에서 장동건 아닌 최강석은 상상할 수 없다. 촬영현장에서 연기, 리더십 모든 면에서 완벽하다. 맞춤옷처럼 딱 맞는 연기로 최강석을 완성해나가고 있는 장동건에게 시청자 여러분도 뜨거운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슈츠’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