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지소현 “체험 결과 남자는 하체”…남편 송재희 신체 비밀 ‘폭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지소연/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지소연/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지소연이 남편 송재희와 얽힌 에피소드를 전했다.

2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신혼의 달콤함에 빠진 함소원, 지소연, 안소미, 이은혜가 출연한다. 특히 배우 지소연은 결혼을 전도하기 위해 ‘비디오스타’를 방문했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이날 지소연은 이상형을 ‘예수’로 밝혀 MC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MC들은 “그런데 왜 송재희와 결혼했느냐?”며 알 수 없는 그녀의 말에 의문을 표했다. 이어진 지소연의 대답에 MC는 물론 게스트까지 충격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또 지소연은 “체험해본 결과 ‘남자는 하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그리고 남편 송재희의 숨겨뒀던 신체 비밀을 폭로하며 그에 대한 사랑과 존경을 드러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소연은 결혼 전도사답게 남편 송재희와 사용하는 둘만의 언어를 공개했다. 그녀는 둘만의 언어를 사용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더불어 두 사람의 언어를 접한 한 목사가 “못 들은 거로 하겠다”고 말했던 사연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