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황정음 “첫사랑에게 배신 당해 커플매니저 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훈남정음' 황정음/ 사진제공=SBS

‘훈남정음’ 황정음/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훈남정음’의 황정음이 극 중 정음이 커플매니저가 된 이유를 밝혔다.

‘스위치 – 세상을 바꿔라’ 후속으로 오는 23일부터 방송되는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커플매니저 ‘정음'(황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코믹 로맨스다.

황정음은 정음이 커플매니저가 된 사연을 직접 이야기하며 “정음은 전 다이빙 국가대표 선수였다.  많은 일들과 트라우마로 인해 현재는 결혼정보회사의 커플매니저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믿었던 첫사랑에게 지독하게 배신을 당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가 받은 충격은 이루말할 수 없을 정도로 컸고, 결국 다이빙 선수 생활도 접게 된 것.

그런 정음이 아이러니하게도 남녀에게 서로의 짝을 찾아주는 커플매니저가 된다. 이후 커플매칭 0%, 이른바 ‘제로회원’을 맡게 된 그녀는 이 와중에 훈남(남궁민 분)과도 좌충우돌 인연을 만들어 가게 된다.

제작진은 “정음 자신은 연애포기자이지만 연애 부적합자들의 솔로 탈출을 돕는 커플매니저가 돼 분투하게 된다”라며 “특히 훈남과도 첫 만남부터 톡톡 튀는 에피소드를 쏟아낼 것”이라며 본방 사수를 요청했다.

‘훈남정음’은 오는 23일 첫회를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