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숙, 첫 싱글 ‘우산이 없어’ 오늘(22일) 공개…새로운 매력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지숙 '우산이 없어'/ 사진제공=디모스엔터테인먼트

지숙 ‘우산이 없어’/ 사진제공=디모스엔터테인먼트

지숙의 첫 디지털 싱글 ‘우산이 없어’가 오늘(22일) 공개된다.

‘우산이 없어’는 아날로그 톤을 강조한 레트로 악기들과 퍼커션의 엠비언스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미디엄 팝이다.

지숙은 앨범 발매에 앞서 몽환적이고 감성적인 분위기의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하며 한층 깊어진 감성과 성숙해진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오늘 오후 6시에는 첫 디지털 싱글 ‘우산이 없어’를 비롯해 ‘그림일기(prequel)’ ‘에델바이스’ 등 총 3곡이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싱글은 반전 보컬과 서정적인 가사, 감성을 자극하는 사운드 등 그동안 지숙이 불러왔던 곡들과는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매력을 예고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일기를 써 내려가듯 담담하게 노래하는 ‘그림일기’는 프리퀄(prequel) 형식으로 제작돼 다음 앨범에서 완곡의 형태로 발매될 예정.

타이틀곡 ‘우산이 없어’는 중독적인 멜로디 라인과 함께 “네가 했던 말들이 메마를까 봐 일부러 비를 맞고 있어” “지금 내 곁엔 온통 까만 먹구름이야 내게만 내리는 비구름이야”와 같은 서정적인 가사가 인상적이다. 또한 ‘에델바이스’를 통해서는 ‘소중한 추억’이라는 꽃말처럼 지나간 사랑을 추억하고 그리워하는 사람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건넨다.

지숙은 이날 오후 4시 30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우산이 없어’ 카운트다운 생방송을 진행하며 디지털 싱글 ‘우산이 없어’와 제작 뒷얘기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