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X박성웅, 육탄전 후 꽃미소…팀워크 ‘엄지척’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이프 온 마스'/ 사진제공=OCN

‘라이프 온 마스’/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가 화끈한 팀워크로 새로운 복고 수사를 선보인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22일 정경호, 박성웅, 고아성, 오대환, 노종현의 끈끈한 팀워크가 돋보이는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 두뇌파 형사 한태주(정경호 분)가 육감파 형사 강동철(박성웅 분)과 만나 펼치는 ‘쌍팔년도 그놈들의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 차원 다른 장르물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쌍팔년도 ‘열정’ 스웨그가 묻어 나오는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은 보기만 해도 미소를 유발한다. 화끈한 육탄전을 벌인 직후에도 웃음꽃이 끊이지 않는 정경호와 박성웅이 ‘라이프 온 마스’의 끈끈한 현장 분위기를 대표적으로 보여준다. 진지한 촬영을 마친 후에는 어김없이 웃음을 터뜨리는 환한 미소마저도 어느덧 닮아 보이는 두 사람. 달라도 너무 다른 정경호와 박성웅의 티격태격 케미가 기대감을 더한다.

정경호는 오대환의 어깨를 주물러주며 촬영장 분위기를 부드럽게 이끌었다. 범인 검거의 기쁨을 ‘엄지 척’ 인증샷으로 남기는 장난기 가득한 박성웅과 오대환의 호흡은 극 중에서나 현장에서나 찰떡이다.

특히 정경호, 박성웅, 고아성이 머리를 맞대고 대사 하나하나 맞춰 보며 열공 모드에 돌입한 모습에서는 작품을 향한 열정과 남다른 팀플레이가 엿보인다. 캐릭터에 몰입해 진지한 자세로 선 세 사람 곁에서 끝까지 대본을 놓지 않는 에너지 충만한 노종현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라이프 온 마스’의 핵심 관전 포인트는 두뇌파 형사 한태주와 육감파 형사 강동철을 비롯한 쌍팔년도 형사들이 선보이는 화끈한 팀플레이다. 개성으로 뭉친 복고수사팀은 모였다 하면 누구 하나 빠짐없이 연기 포텐을 터뜨리며 촬영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고.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을 만드는 완벽한 팀워크는 본 방송에 대한 기대로 이어진다.

제작진은 “현장 분위기는 단연 최고다. 매 순간 터지는 배우들의 연기 포텐과 끈끈한 팀워크는 상상 이상의 팀플레이를 만들어 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장르물의 명가 OCN이 동명의 인기 영국드라마를 리메이크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라이프 온 마스’는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6월 9일(토)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 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