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성령 “과거 44, 현재 55 사이즈…몸배 비결은 협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김성령/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김성령/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 밥 잘 먹는 예쁜 누나 김성령이 온다.

오는 23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김성령, 이상민, 이정진, 마이크로닷이 뭉친 ‘밥 잘 먹는 예쁜 누나랑 오빠’ 특집으로 꾸며진다. 연예계 미식가, 대식가들이 뭉쳐 특별한 밥부심(밥 자부심)으로 고품격 군침 방송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김성령은 시작부터 “안녕하세요~ 뱀파이어 김성령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더니 “너무 많이 먹는다고 (주변 사람들이) 창피해 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음식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밝힘과 동시에 운동에 대한 철학까지 밝히며 20대 몸매 유지 비결을 공개했다.

과거 20대에는 44사이즈, 현재는 55사이즈를 유지하고 있는 특별한 이유로 협찬(?)을 꼽았다. 또 운동에 대해 말할 때는 강렬한 아우라를 풍겨냈다. 그녀는 어떤 운동을 하는지 궁금해 하는 MC들과 게스트들의 여러 질문에 “저는 (운동을 시작하면) 불편해도 끝을 봐요”라며 20대 몸매 유지 비결을 당당하게 전했다.

더불어 김성령을 비롯해 이상민-이정진, 마이크로닷의 비장의 맛집 리스트4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들은 남에게 알려주기 싫은 나만의 단골집을 최초로 공개하는 것은 물론 마치 음식이 눈앞에 있는 듯한 자세한 설명과 음식 묘사로 시청자들이 군침을 흘리게 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