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김명민·라미란·김현주, 엉켜버린 삼각 구도 방향 틀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사진=KBS 방송화면

‘우리가 만난 기적’/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의 김명민과 라미란, 김현주가 현실을 받아들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조연화(라미란 분)가 송현철(김명민 분)을 선혜진(김현주 분)에게 보내고 이들의 엉켜버린 삼각 구도가 방향을 틀며 극적인 전개를 이어갔다.

선혜진은 아픈 자신에게 달려온 송현철에게 “나 당신이 누구든, 뭘 했든 상관 안 해. 그냥 지금의 당신, 지금의 송현철이 나한텐 전부야”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에 선혜진의 손을 잡는 송현철과 그녀의 애틋함이 시작부터 감정에 젖어들게 만들었다.

이후 송현철은 조연화가 있는 본래의 집으로 돌아왔지만 어색한 기류는 계속됐다. 입었던 옷을 단정히 개어 놓으며 습관마저 달라져버린 남편에 연화의 고민은 더욱 깊어졌다.

특히 조연화의 앞에 아토(카이 분)가 정체를 드러내 시선이 집중됐다. 자신을 수호천사라고 소개한 아토가 “미안해요. 이게 다 내 잘못이에요”라고 말해 그녀에게 두 남자의 운명을 뒤바꾼 실수를 털어놓은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조연화가 송현철에게 당신이 있었던 곳으로 돌아가라는 장면은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자신이 그리워하던 남편이 아닌 듯한 낯선 모습에 생각이 많았을 그녀는 “내가 사랑한 남자는 당신이 아니야. 나를 ‘연화’라고 불러주고 세상에서 내가 제일 예쁜 줄 알고, 내가 화낼 땐 재롱 떨어주고, 철없는 짓 하던 송현철이지 지금의 당신이 아니야. 송현철 씨 내가 당신 버릴게”라며 아프지만 그를 놓아줄 결심을 내린 것.

이어 조연화는 선혜진에게 새로 산 남편의 옷을 건네며 생전에 비싼 옷 한 벌 사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내비쳤다. 무엇보다 그와 사이좋은 부부였던 과거 추억을 회상하는 장면이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또한 이날 엔딩에서 선혜진이 송현철에게 “우리 이혼해요. 그리고 다시 시작해요”라고 해 두 사람의 본격적인 로맨스가 펼쳐질 것을 예감케 했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 15회 방송에서는 송현철과 선혜진, 조연화가 현실을 받아들이고 각자의 자리를 찾아갔다. 그동안 두 가정을 오가면서 가장의 역할을 해 온 그가 육체에 남은 기억에 서서히 물들며 송현철A(김명민 분)도 B(고창석 분)도 아닌 새로운 인격처럼 보여 지면서 이들이 만날 기적은 무엇일지 기대감을 높였다.

예측할 수 없는 에피소드로 몰입을 높이고 있는 ‘우리가 만난 기적’은 22일 오후 10시에 16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