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제아, 훈남 동생 공개 “내 동생이지만 너무 멋있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가수 제아의 훈남 남동생이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제아의 남동생이 깜짝 등장해 현실 남매 케미를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 제아는 남동생이 일하고 있는 과천의 한 빙상장을 찾는다.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를 배출한 곳이자 올림픽 꿈나무들이 쑥쑥 자라고 있는 곳이다. 방송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제아의 남동생은 스피드 스케이팅 강사로, 선수 시절에는 국가대표 상비군에 발탁됐을 만큼 실력을 갖춘 유망주였음이 소개된다.

제아는 “동생이 아이들을 가르치는 모습이 너무 궁금했다. 솔직히 말해 동생이지만 너무 멋있다”며 ‘동생 바보’의 면모를 보인다. 이어 “매일 ‘누나 언제 올 거야’ 했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계속 못 왔다. 그러다 날이 좋아서 응원 차 동생을 찾아왔다”고 밝혔다.

또한 평소 에너지 넘치는 제아의 성격과는 달리 차분하고 세심한 남동생의 모습을 본 이본과 김완선도 “남자친구처럼 든든하겠다”며 부러움을 표했다. 하지만 이후 제아의 집을 방문한 남동생은 청소가 하나도 되어있지 않은 너저분한 누나의 집을 보고 경악했다. 곧바로 잔소리를 쏟아내며 제아를 저격해 폭소를 자아냈다.

제아는 “예전에 같이 살 때의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매일 치우지 않는다면 먼지를 가만히 놔두는 게 낫다. 먼지는 우리에게 먼저 다가오지 않는다”고 변명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뿐만아니라 이날 양세찬은 제아의 영상을 보며 눈에 띄게 관심을 표시해 주위의 의심을 불러일으킨다. 구체적인 내용은 21일 오후 11시 방송될 ‘비행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