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김동준, 첫 촬영 현장…탈색+후드+까칠 ‘매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tvN '어바웃타임'의 김동준/사진제공=tvN

tvN ‘어바웃타임’의 김동준/사진제공=tvN

tvN 새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이하 ‘어바웃타임’)에 합류한 김동준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21일 처음 방송되는 ‘어바웃타임’에서 김동준은 젊은 나이에 브로드웨이를 섭렵한 뮤지컬 감독 조재유 역을 맡았다. ‘모차르트에 버금가는 뮤지컬 음악의 천재’라는 평가 답게 평생 실패를 겪어본 적 없는 이의 ‘어른 아이’ 같은 면모로 평범한 이들의 질투를 유발하며 극에 색다른 매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극 중 조재유의 오디션 심사 현장이 포착됐다. 조재유는 뮤지컬 ‘달빛 로맨스’ 출연 배우들의 오디션을 지켜보고 있다. 홀로 탈색한 헤어스타일에 후드를 뒤집어 쓴 채 참가자들을 예리하게 바라보고 있다.

또한 턱을 괸 채 지루함을 감추지 못하던 조재유가 심상치 않은 표정을 지어보여 이목이 집중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조재유가 최미카(이성경)의 공연을 지켜보고 있다고 해 오디션 직후 그가 어떤 심사평을 전달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동준은 이 장면을 통해 ‘어바웃타임’의 본격적인 첫 촬영을 시작했다. 조재유와 남다른 싱크로율을 보이며 스태프들의 만족도를 끌어올렸다.  최미카의 오디션 뒤 아무도 예상치 못한 ‘돌직구’ 심사평을 날카롭게 던지며 ‘조재유 마력’에 시동을 걸었다.

제작진은 “김동준은 길지 않은 준비 시간에도 예민함이 살아있는 조재유로 변신해 순조롭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며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실력의 뮤지컬 감독과 본인도 납득할 수 없는 첫사랑을 시작한 서툰 남자의 모습을 동시에 표현해낼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최미카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21일 오후 9시 30분 1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