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작 미리보기]’독전’, 123분 동안 휘몰아치는 독한 캐릭터들의 향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독전' 포스터/사진제공=NEW

영화 ‘독전’ 포스터/사진제공=NEW

누구 하나 평범한 캐릭터가 없다.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는 각자 강한 개성을 드러내며 따로 또 같이 엄청난 시너지를 만들어낸다. 그리고 이러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배우들은 주연, 조연할 것 없이 열연을 펼쳐 123분의 러닝타임 내내 영화를 꽉 채운다.

실체 없는 아시아 최대 마약 조직을 집요하게 쫓아 온 형사 원호(조진웅). 어느 날 조직의 소유로 추정되는 마약 제조 공장에 의문의 폭발사고가 발생한다. 이어 사고 현장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조직의 후견인 연옥(김성령)이 찾아와 조직의 우두머리 이 선생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한다.

사고로 엄마를 잃고 조직에게까지 버림받은 락(류준열)은 이후 자신을 찾아온 원호로부터 폭발 사고의 원인을 듣게 된다.  락은 원호의 수사에 협조하기로 결심하고, 아시아 마약 시장의 거물 진하림(김주혁)의 거래 계획을 알려준다. 그렇게 둘은 함께 마약 조직의 실태를 파헤지며 이 선생의 존재에 한 발짝씩 가까워진다.

영화 '독전' 스틸컷'/사진제공=NEW

영화 ‘독전’ 스틸컷’/사진제공=NEW

‘독전’은 처음부터 끝까지 쉼 없이 달려간다. 하나의 타깃을 쫓으며 긴박하게 전개되는 스토리는 자칫 관객들에게 피로감을 줄 수도 있다. 하지만 원호를 중심으로 하나둘씩 점차 정체를 드러내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계속해서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배우들의 열연이다. 조진웅은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원호 역을 맡아 뚝심 있게 극을 이끌어간다. 류준열은 감정의 변화를 크게 드러내지 않는 미스테리한 인물 락 역할을 맡아 존재감을 나타낸다. 이 외에도 고(故) 김주혁, 박해준, 차승원 등 베테랑 배우들의 연기 열전은 ‘독전’이 가진 큰 장점이자 무기다.

강렬한 캐릭터들만큼이나 인상적인 것은 영화의 배경이 되는 장소들이다. 도심 속 마약 제조공간이 된 용산역, 염전 한가운데 있는 마약 제조실, 이 선생과의 거래를 준비하는 호텔 등… 겉으로 보기엔 현실적인 공간이지만 영화적 상상력이 더해져 색다른 장소로 탈바꿈했다.

오늘(22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