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김완선, 생애 첫 소개팅… 알고 보니 ‘밀당’ 고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행소녀 김완선/사진제공=MBN

비행소녀 김완선/사진제공=MBN

가수 김완선이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생애 첫 소개팅에 나선다.

21일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는 자칭 소개팅 초보인 김완선의 마음을 뒤흔든 인생 첫 소개팅의 풀스토리가 공개된다. 이날 김완선은 이른 아침부터 헤어샵으로 직행해 꽃단장을 하는 분주한 모습으로 주위의 의아함을 자아냈다. 그간 방송을 통해 보여줬던 ‘귀차니즘 나무늘보 언니’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어 그녀의 행선지에 모두의 궁금증이 증폭됐다.

김완선은 “오늘 아주 특별한 일이 있다”면서 “생애 첫 소개팅을 하게 됐다. 이런 자리가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설렘과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소개팅남과 마주한 그녀는 밀당 고수의 면모를 보여주는 등 다양한 매력으로 능숙하게 분위기를 리드했다.

연신 올라가는 입꼬리를 감추지 못하는 김완선의 모습을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우리가 아는 김완선과 다른 모습이 많다” “애교가 있다” “정말 첫 소개팅이 맞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했다. 이에 김완선은 “이성과 단 둘이 있을 때만 나오는 애교가 있는 것 같다”고 함박 웃음을 지어 보였다.

또 김완선은 “나이가 뭐 중요하냐. 숫자에 불과하다. 얼만큼 가치관이나 취미 등을 공유할 수 있는지, 또 공통된 부분이 많은지가 중요한 것 같다.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늘보 언니’ 김완선의 잠들어 있던 연애 세포를 깨워준 매력적인 소개팅남의 정체는 21일 밤 11시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