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워너원 강다니엘 “‘프듀’ 순위 제도 힘들었지만 1위 되니 짜릿”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워너원 옹성우(왼쪽), 강다니엘/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워너원 옹성우(왼쪽), 강다니엘/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워너원 강다니엘과 옹성우의 ‘5분 요리 중계’가 펼쳐진다.

오늘(21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옹성우, 구구단의 나영과 세정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워너원 숙소에서 가져온 강다니엘과 옹성우의 냉장고가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강다니엘과 옹성우는 “프로그램을 볼 때마다 항상 ‘5분 요리 중계’에 관심이 있었다”라며 김성주와 안정환이 5분 동안 셰프들의 요리 대결을 생중계하는 코너에 호기롭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설레는 마음으로 ‘5분 요리 중계’를 펼친 두 사람의 모습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한 이날 강다니엘은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국민 1픽’으로 선발됐을 당시의 속마음을 솔직하게밝혀 눈길을 끌었다. “처음에는 순위 제도가 힘들었지만 막상 내가 1위가 되니 짜릿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현재 요리 대결에서 2018년 최다 승리를 거두며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샘킴이 “그 기분 알 것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김형석 셰프가 새로운 도전자로 등장했다. 김형석 셰프는 프랑스의 명문 요리학교 ‘르 꼬르동 블루’를 수석 졸업한 이력으로 셰프들을 긴장하게 했다. 또한 안정환의 ‘리즈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수려한 외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 자리에 있는 셰프 중 중학교 동창이 있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2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