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김현주-라미란, 김명민에 잇따른 폭탄선언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김현주와 라미란이 김명민에게 폭탄선언을 한다.

오늘(21일) 방송되는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송현철(김명민)을 둘러싼 첨예한 대립을 이어오고 있는 선혜진(김현주)과 조연화(라미란)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예고했다.

앞서 지난 주 방송에서 선혜진은 송현철A(김명민)로 살아가야하는 현실을 조연화에게 직시시키며 송현철을 놔 달라고 부탁했고 조연화는 이를 받아들이기 힘들어했다. 특히 조연화는 전과 다른 송현철에 낯설어했으며 그가 그녀를 두고 한 밤 중 아픈 선혜진에게 달려가면서 과연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정리될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극에 달해 있는 상황.

공개된 사진에는 송현철에게 각각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꺼내는 선혜진과 조연화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단단히 마음을 먹은 듯한 두 여자의 눈빛과 표정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예상치 못했던 이들의 발언을 듣게 된 송현철에게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선혜진과 조연화 사이에서 이도저도 못하던 송현철에게 닥친 새로운 사건과 그의 운명에 귀추가 주목된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늘(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