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X성동일, 본방사수 독려… “사람 냄새 나는 법정 드라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 함무라비/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미스 함무라비/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JTBC 새 월화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의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이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와 직접 뽑은 관전포인트를 21일 공개했다.

남다른 공감 능력으로 따뜻한 재판을 만들어나갈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 역을 맡은 고아라는 “촬영을 하면서 민사 44부의 이야기를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첫 방송을 눈앞에 두니 두근거리고 기대된다. 특별한 민사 44부, 우리들의 이야기 많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꼭 본방사수 해주세요”라고 요청했다. 이어 “‘미스 함무라비’는 판사 캐릭터를 통해 우리 주변의 소소한 일상과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보여준다. 청춘 판사 박차오름과 임바른, 부장판사 한세상의 좌충우돌 관계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소개했다.

냉철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속 깊은 ‘원칙주의’ 엘리트 판사 임바른으로 연기를 선보일 김명수는 “각자 개성과 매력이 넘치는 민사 44부, 그 중에서도 임바른이 성장해 가는 과정을 지켜봐 달라”고 했다. 또한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판사들의 솔직한 모습이 담겨 있다. 법정에서의 에피소드, 평소 판사들의 모습은 물론 성장하는 과정까지 모두 그렸다”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했다.

성동일은 “‘미스 함무라비’는 무겁고 어렵게만 느껴졌던 법이 사실은 우리 곁에 생생하게 살아있다는 걸 느낄 수 있는 새로운 법정 드라마다. 사람 냄새 나고, 진정성 넘치는 재판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삶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판사 한세상을 맡았다. “오랫동안 마음을 다해 준비한 ‘미스 함무라비’로 시청자를 찾아 뵙게 돼 매우 기쁘다. 안방극장에 유쾌함과 따뜻함을 전할 특별한 판사들의 이야기 기대해주시고 꼭 본방사수 부탁드린다”며 인사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동명의 원작 소설 작가인 문유석 판사가 대본을 집필해 더욱 생생한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오늘(21일) 밤 11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