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엄마야’ 이인혜, “대리모 연기 부담 있었다…책임감 갖고 연기할 것”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나도 엄마야’의 이인혜/사진제공=SBS

SBS ‘나도 엄마야’의 이인혜/사진제공=SBS

SBS ‘나도 엄마야'(극본 이근영, 연출 배태섭)의 이인혜가 대리모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대해 부담감이 있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나도 엄마야’는 아침극 1위 ‘해피 시스터즈’ 후속으로 오는 28일 처음 방송되는 드라마다. ‘나도 엄마야’는 대리모라는 이유로 모성을 박탈당한 여자가 온갖 난관에도 사랑을 쟁취해 마침내 가족의 소중함과 세상의 따뜻함을 알게 되는 이야기다.

드라마에서 이인혜는 결혼한 뒤 아이를 임신했지만 교통사고로 남편과 아이를 잃고, 심지어 친정엄마의 사업부도와 의붓아버지의 구속으로 인해 빚까지 떠 안게되는 ‘윤지영’ 역을 맡았다. 특히 지영은 경신(우희진)의 대리모가 되면서 극을 이끈다.

이인혜는 “처음 대리모 역할 제안이 들어 왔을 때 아직 미혼인데다 아기를 낳는 연기도 해보지 않아서 고민했다”며 “부담감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막상 대본을 받아보니 평소에는 밝던 지영이 힘든 일이 닥쳤을 때는 꿋꿋하게 긍정적으로 살아가는 모습이 나와 많이 닮아있었다”라며 “감독님께서도 익숙하고 봐오던 연기보다는 새로운 모습을 찾으셨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나도 생각 끝에 이렇게 출연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드라마가 중점적으로 다룰 대리모 및 낙태 관련 사안에 대해 “우리나라도 이런 경우가 생기지 않으리라는 법이 없고, 이런 사실에 대한 경각심을 알려줘야 한다”라며 “드라마를 통해서 풀어간다면 많은 분들이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인혜는 “매년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달라지고 있다”라며 “이번 지영 캐릭터는 그 어느 때보다도 시청자분께 현실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큰 책임감을 갖고 연기할 것”이라고 포부를 알렸다.

‘나도 엄마야’는 그동안 ‘여자를 몰라’ ‘사랑이 오네요’ ‘열애’ 등을 연출한 배태섭 감독과 ‘어머님은 내 며느리’ ‘장미의 전쟁’ ‘아들 찾아 삼만리’ 등을 집필한 이근영 작가가 함께했다. 이인혜를 비롯해 우희진, 알렉스, 박준혁, 문보령, 송유안, 박근형, 윤미라 등이 출연해 대리출산과 모성에 대해 큰 화두를 던진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