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메즈가 온다…딘·그레이 등 참여 첫 정규 ‘GOØDevil’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자메즈 'GOØDevil' 커버 / 사진제공=그랜드라인

자메즈 ‘GOØDevil’ 커버 / 사진제공=그랜드라인

래퍼 자메즈(Ja Mezz)가 21일 오후 6시 첫 정규앨범 ‘GOØDevil’을 공개한다.

데뷔 5년차를 맞은 자메즈의 이번 정규앨범의 제목은 ‘God(신)’과 ‘Devil(악마)’, 또는 ‘Good(선)’과 ‘Evil(악)’의 합성어로 음반은 이들의 공존과 대비, 그 당위와 존재에 관한 의문과 감상을 담았다.

자메즈는 이번 정규 음반을 위해 2년에 가까운 작업 기간을 갖고 공을 들였다. 그는 그간 EP앨범과 10장 이상의 싱글앨범을 발표했으나 정규앨범 발표는 이번이 처음이다.

자메즈는 데뷔 초부터 자신만의 철학과 세계관을 음악, 가사, 비디오, 아트워크 등을 통해 녹여왔다.

앨범 ‘GOØDevil’은 총 12트랙으로 이뤄졌으며 무엇보다 화려한 피처링 지원군이 눈길을 끈다. 지난 3월 선공개한 도끼, 송민호, 뱅그로즈가 참여한 ‘연금술(錬金術)’과 박재범, 스컬, 쿤타, 그루비룸이 참여한 ‘토르크 막토(toruk makto)’를 비롯해 딘, 우원재, 카더가든, 진보, 챈슬러, 한요한이 랩과 보컬, 기타 연주로 힘을 보탰다. ‘hade$ 2’에는 쿠기, EK, 콜 캐시, 토미 스레이트가 참여했다. 더불어 그레이, 닥스후드, 테림, 코드쿤스트 등 역량이 검증된 프로듀서들 역시 참여했다.

자메즈는 이번 앨범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많은 참여진이 지닌 다채로운 개성을 모두 한데 엮어 자신의 색깔로 완성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