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MA’ 방탄소년단 “아미와 함께라면 어디든 갈 수 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빌보드 뮤직 어워드 2018' 레드카펫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빌보드 뮤직 어워드 SNS

‘빌보드 뮤직 어워드 2018’ 레드카펫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빌보드 뮤직 어워드 SNS

“영광스럽습니다. 아미와 함께라면 어디든 갈 수 있습니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 2018’ 레드카펫을 밟은 그룹 방탄소년단 진의 말이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오전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1년 만에 다시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찾은 소감을 밝혔다.

사회자가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자로 오른 것을 축하하자 RM은 “기적적이다. 우리에게 가장 자랑스러운 건 아미다. 모든 걸 가능하게 한다”고 답했다. 슈가는 “아미 감사하다. 덕분에 왔다”고 했고, 진은 “영광스럽다. 엄청나다. 아미와 함께라면 어디든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가오는 월드투어에 대한 힌트도 귀띔했다. 멤버들은 “새로운 퍼포먼스, 새 얼굴, 새 머리스타일(을 볼 수 있을 것이다)”고 해 기대를 높였다. 또한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를 묻자 션 멘데스를 언급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지난 18일 발매한 세 번째 정규음반 ‘러브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를 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