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크라 출신 정려원 “이상민, 극복할 줄 알았다..지금 더 멋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옛날 (이)상민 오빠보다 지금의 상민 오빠가 더 멋있어요.”

그룹 샤크라 출신 배우 정려원이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수 이상민이 제작한 샤크라로 연예계에 데뷔해 현재는 배우로 전향해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이날 ‘미운 우리 새끼’에 특별 손님으로 나온 정려원은 과거 이상민을 떠올렸다. 그는 “우리에게는 마치 신과 같은 존재였다. 뭐든 잘하고 아이디어도 비상하고 야망도 있었다”고 했다.

MC 신동엽은 정려원에게 “이상민이 힘들었을 때 소식을 접하고 마음이 좋지 않았겠다”고 물었다. 정려원은 “처음에는 기사가 오보인 줄 알았다. 힘들다는 걸 알았을 때 이미 잠적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이상민은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뚝심이 있는 사람이어서 이렇게 무너지지 않을 것 같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줘서 좋다. 옛날보다 지금이 더 멋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