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현, “박진영 사장님 말처럼 예상치 못한 일 발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비의 'Rainism'을 단독 콘서트에서 솔로 퍼포먼스로 선보인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다현.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비의 ‘Rainism’을 솔로 퍼포먼스로 선보인 그룹 트와이스의 다현.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 사장님이 예상치 못한 순간에 예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고 하셨죠.”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다현이 20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트와이스랜드 존 2: 판타지 파크(TWICELAND ZONE 2:FANTASY PARK)’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현은 이날 지팡이를 소품으로 활용하며 비의 ‘Rainism’을 솔로로 선보였다. 퍼포먼스가 끝난 후 다현은 “(사장님 말처럼) 지팡이가 부서졌다. 선글라스를 낀 상태라 잘 안 보이긴 했으나 불빛도 없어지고 지팡이로 땅을 찍는데 잘 안 찍어졌다. 무대에서 내려와서 ‘엄청 슈퍼 울트라’ 속상했다”고 마음 아파했다.

이에 팬들은 우렁차게 “괜찮아”를 외쳤고 멤버들 또한 “팬들 반응이 슈퍼 울트라다. 다들 홍삼 먹고 왔나봐””함성 소리 크다”며 다현을 다독였다.

나연은 “‘힘다현'”이라며 “오늘 반응이 가장 뜨거운데 그것이 지팡이가 부서졌기 때문이다. 지팡이가 두 동강 나면서 원스의 응원이 더 불타오른 거다. 너무 아쉬워하지말라”고 덧붙였다.

다현은 아쉬움에 퍼포먼스 일부분을 다시 선보였다.

트와이스는 일본, 싱가포르에서도 콘서트를 개최하며 해외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