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최초 게임 불가 선언..무슨 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1박2일'

사진제공=KBS2 ‘1박2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2일’)의 여섯 멤버가 녹화에 앞서 ‘게임 불가 선언’을 외쳤다고 한다. 20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1박2일’은 대학교 특집 3탄으로 꾸며져, 포항공과대학교를 방문한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다. 이들은 게임 소개와 동시에 “못하겠다”고 밝힌다.

공개된 사진에는 게임 불가 선언 전, 여섯 멤버와 포스텍 학생들의 해맑은 모습이 담겨 있다. 쾌활한 웃음으로 닭싸움을 하는 윤시윤·정준영의 모습과 더불어 잔디밭에 엎드려 이야기를 나누는 데프콘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1박2일’ 유일용 PD는 저녁 복불복 진행에 앞서 “포스텍 학생들과의 돈독한 우정을 엿볼 수 있는 우정 3종 게임을 준비했다”며 승부욕을 자극했다. 특히 저녁 복불복 게임에 ‘1박 2일’ 밥차를 걸었다. 여섯 멤버들은 “밥차는 꼭 먹어야 하는 것”이라고 의기투합했지만, 이내 게임이 소개되자 당황했다고 한다.

‘1박2일’ 제작진은 “준비된 게임은 포스텍 학생들이 평소 즐겨 하는 것으로, 세심한 설명에도 불구하고 멤버들은 ‘진짜 할 것이냐’고 되물었다”고 귀띔했다. 긴급 추가된 두 번째 게임의 설명 과정에서도 김준호는 “이거 멘사 게임 아니냐”고 당황한 표정을 짓는다.

제작진 역시 뜻하지 않은 상황에 진땀을 흘렸다고 한다. 긴급 대책 회의에 들어간 제작진이 내놓은 방안은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