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BBMA’, 방탄소년단 음악·영향력 언급..’기대 고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을 향한 미국 내 관심이 뜨겁다. 이들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21일 오전 9시 미국 라스베이거스 엠지엠 그랜드 가든 아레나(MGM Grand Garden Arena)에서 열리는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참석한다. 정규 3집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를 열창할 예정. 하루 앞으로 다가와 국내외 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제작사인 딕 클락 프로덕션(dick clark productions)의 최고경영자(CEO) 마이크 마한(Mike Mahan)은 20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최고의 음악을 보여주며 팬들의 목소리를 대변한다. 방탄소년단의 세계적인 영향력은 명백하다. 우리가 그들의 신곡 ‘페이크 러브’의 월드 프리미어 공연을 보여주게 돼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8일(현지시간) 첫 리허설을 마치고 한국 가수 최초로 새 음반의 신곡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빌보드 측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리허설 무대를 본 소감을 비롯해 월드 프리미어 공연에 대해 알리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미국에 도착한 뒤 미국 NBC 토크쇼 ‘엘렌 드제너러스 쇼’의 녹화를 마쳤다. 미국 매체 인터뷰와 각종 라디오 방송에 출연했다. 방탄소년단을 향한 세계의 관심을 입증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랐다. 가수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데미 로바토, 션 멘데스 등과 경쟁을 벌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