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김명수 등 청춘 판사들 등판..민사44부 활약 예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평범하지 않은 판사들이 시청자들을 만난다. 오는 21일 처음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에 출연하는 배우 고아라·김명수·성동일이 그 주인공이다.

‘미스 함무라비’는 초임 판사 박차오름(고아라), 원칙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판사 임바른(김명수), 현실주의자 부장 판사 한세상(성동일)의 이야기를 다룬다. 동명 소설을 쓴 문유석 서울동부지방법원 부장판사가 대본까지 집필했다. 20일 공개된 사진에는 박차오름과 임바른의 등장에 황당한 표정을 짓는 한세상의 모습이 담겨있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섣부른 선의나 온정보다 철저한 증거와 서류로 법리를 판단하는 임바른은 판결에 억울함을 토로하는 민원인을 상대하다 법원 앞에서 뺨을 맞는다”고 예고했다. 사진에는 당황스러운 상황에도 차가운 표정을 유지하는 임바른의 모습이 녹아있다.

뿐만 아니라 박차오름은 짧은 치마를 입고 법원에 나타날 예정이다. 두 사람의 예상하지 못한 등장에 한세상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제작진은 “판사에 대한 선입견을 깨는 박차오름, 임바른, 한세상이 부딪히고 성장하는 모습을 다룰 것”이라며 “현실적이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공감을 이끌어내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