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박병은, 죽은 장희정의 내연남일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OCN '미스트리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OCN ‘미스트리스’ 방송 화면 캡처

OCN 주말드라마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의 박병은이 죽은 백재희(장희정)의 내연남으로 지목됐다. 지난 19일 방송을 통해서다.

‘미스트리스’에서는 향초로부터 시작됐던 백재희 사망 사건의 미스터리가 빠르게 풀렸다. 재희는 물론, 어쩌면 미용실 원장 나윤정(김호정)까지 죽였을 범인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 완성될 미스터리 퍼즐은 남은 전개에 기대와 긴장감을 높였다.

며느리 재희를 죽인 범인으로 지목돼 교도소에 수용된 아들 창현(안창환)의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 발 벗고 나섰던 윤정. 과거 재희가 향초 공방 송년 파티에서 내연남을 만났고, 그 후 그에게 정표를 숨긴 향초를 선물했다는 말에 가장 먼저 차민재(이해영)를 의심했다. 그를 우발적으로 살해한 뒤, 향초 속 정표에서 예상과 달리 김은수(신현빈)의 이니셜이 나왔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바로 방향을 튼 윤정은 재희가 죽은 시기, 사고로 실종된 장세연(한가인)의 남편 김영대(오정세)를 내연남으로 의심했다. 며느리가 죽은 향초 공방 자리에 미용실을 차려 세연과 친구들을 호시탐탐 감시하고, 한상훈(이희준)에게 “어차피 우리 목표는 김영대”라고 말했던 이유였다. 하지만 이내 영대는 아니라고 생각한 윤정은 단서를 발견하기 위해 은수의 진료실에서 재희의 녹취 테이프를 훔쳤다.

은수는 상담 당시 재희가 내연남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고 했지만, 상담 테이프를 반복해 돌려 들으며 무언가를 알아냈고 윤정은 진실을 말하지 못한 채 사망했다. 창현은 무릎까지 꿇으며 “우리 엄마 죽인 범인 누군지 확인해달라”고 부탁했고 세연과 은수는 테이프를 찾기 위해 윤정의 집으로 향했다. 차선호(정가람)의 목격담으로 윤정이 살해당하던 날, 상훈이 그의 집에서 나왔다는 사실까지 알아냈다.

그러나 상훈은 “내가 갔을 때 나윤정 이미 죽어있었다”며 재희의 내연남은 한정원(최희서)의 남편 동석이라고 주장했다. 동시에 쓰레기통에서 임신 테스트기를 발견하며 정원의 임신 소식을 안 동석이 축하 파티를 준비하는 순간, 정원에게 전화를 건 권민규(지일주)는 충격적인 진실을 털어놨다. 동석에게도 블랙박스 영상이 담긴 USB를 보냈었다는 것이다. 재희와 관련된 미스터리가 풀어지면서 흡입력을 높인 가운데, 어떤 전개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