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제23회 춘사영화제’ 여우조연상 수상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선영/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영/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영이 영화 ‘소통과 거짓말’로 제23회 춘사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김선영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3회 춘사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호명돼 수상의 감격을 안았다. 영광의 수상자로 선정되자 김선영은 “상을 받아서 정말 기쁘고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저희 영화 ‘소통과 거짓말’은 지난해 500명 정도 관객이 들었는데요. 지금 다시 볼 수 있으니 시간과 여유가 되시면 한 번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벅찬 감정을 추스르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작품의 영화감독인 제 남편, 사랑하고 정말 감사합니다. 영화제에서 저희 영화가 언급되지 않았었는데…. 우리 남편에게 같이 영화를 찍자고 해준 김상수 피디 정말 고맙습니다”라며 울컥하는 감정을 감추지 못하자 객석에서 격려와 위로의 박수가 쏟아져 나왔다.

김선영에게 여우조연상 연속 수상의 영광을 안겨준 작품인 영화 ‘소통과 거짓말’은 남편 이승원 감독이 연출한 작품으로 국내를 비롯해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많은 러브콜을 받으며 이미 남다른 작품성과 탁월한 완성도를 인정받았다.

김선영은 영화 ‘소통과 거짓말’에서 아픔을 간직한 며느리 선영 역으로 열연하며 선 굵은 연기력을 보여줬다. 복잡 미묘한 캐릭터인 선영 역을 정형화 되지 않은 연기력과 인상적인 표현력으로 풀어냈다.

김선영은 지난달 개봉한 영화 ‘당신의 부탁’을 통해 관객에게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으며, 실력파 배우들이 합작한 소식만으로도 화제를 모은 영화 ‘말모이’와 ‘허스토리’에 연속 캐스팅 되며 주목받는 여배우의 인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