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 이상, 기대해 달라”…BTS, 이유 있는 자신감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네이버 브이앱 방송화면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네이버 브이앱 방송화면

“‘페이크 러브(FAKE LOVE)’는 거부 반응이 전혀 없었다. ‘이건 됐다’고 생각했다.” (슈가)

컴백을 앞둔 그룹 방탄소년단이 세 번째 정규음반 ‘러브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8일 네이버 브이앱을 통해 방송된 ‘BTS 컴백 프리뷰 쇼 – 방탄늬우스 in LA’에서다.

음반 공개를 두 시간 앞두고 진행한 이날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은 신곡에 대한 힌트를 아낌없이 제공했다. 멤버들은 모두 자신만만했다. 두 번째 정규음반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이 마냥 아련한 노래였던 것과 달리, 이번 음반 타이틀곡인 ‘페이크 러브’는 처절한 아련함에 가깝다는 설명이다.

지민은 ‘페이크러브’를 두고 “정말 좋아해주실 거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제이홉은 “음원을 받자마자 지민이 샤워하면서 뮤직비디오를 한 편 찍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슈가는 “처음에는 (신곡에 대한) 걱정이 많으니까 거부 반응이 있기 마련인데, 이 노래는 전혀 없었다. ‘이거는 됐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페이크 러브’에서는 특히 진이 돋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멤버들은 “진 형이 주인공이다”, “장난 아니다”면서 기대를 부탁했다. 제이홉과 슈가는 안무 동작 중 일부를 시연해 궁금증을 높이기도 했다.

수록곡에 대한 애정도 상당했다. 제이홉은 스티브 아오키가 피처링한 ‘전하지 못한 진심’을 두고 “상상 이상”이라고 귀띔했다. 두 번째 팬송인 ‘매직 샵(Magic Shop)’에 대해서 RM은 “(팬들이) 정말 좋아해주실 거라고 확신한다. 가사 하나하나가 심장을 찌른다”고 말했다. 이 곡을 프로듀싱한 정국은 “노래를 작업한다는 생각보다는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를 떠올리며 썼다”고 털어놨다.

슈가는 가장 작업하기 까다로웠던 곡으로 ‘아웃트로: 티어(Outro: Tear)’를 꼽았다. “마디가 정말 길다”며 “새로운 스타일로 작업을 많이 했다. ‘어? 평소와 다른데’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슈가는 이 노래에서 노래도 부른다. 멤버들은 “너무 잘 어울린다”, “깜짝 놀랐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 세계에서 쏟아지는 관심에 부담이 느껴지기도 하지만 기대가 더욱 크다고 한다. 제이홉은 “부담이 안 느껴진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하지만 그만큼 자신 있다. 여러분이 사랑해주실 것 같다. 그리고 이 자신감은 아미의 사랑에서 나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슈가는 “예전보다 (음반을) 들어주시는 분들이 너무나 많아졌다. 이걸 충족시켜드려야 한다는 부담이 있긴 하지만 음반 정말 잘 나왔다. 기대 많이 해달라”고 거들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6시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를 공개하고 활동에 돌입한다. 오는 20일(현지시각) 미국 LA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페이크 러브’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오는 24일 방송되는 Mnet ‘방탄소년단 컴백쇼(BTS COMEBACK SHOW)’로 팬들을 만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