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1990년대 미녀 작사가 박주연 ‘전설’로 출연….톱스타 에피소드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작사가 박주연 편/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작사가 박주연 편/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1990년대를 대표했던 미녀 작사가 박주연이 KBS2 ‘불후의 명곡’에 전설로 출연한다.

1985년 ‘그댄 왠지 달라요’를 부르며 가수로 데뷔한 박주연은 1989년 변진섭 2집 앨범 수록곡인 ‘너에게로 또다시’ ‘숙녀에게’ 등의 노랫말을 쓰며 작사가로 데뷔했다. 이후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김민우의 ‘사랑일 뿐야’, 윤상의 ‘이별의 그늘’, 윤종신의 ‘너의 결혼식’ 등 사랑과 이별을 그린 섬세하고 감성적인 노랫말로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다. 지예, 함경문과 함께 1990년대 미녀 작사가 트로이카로 불렸다.

박주연은 1999년 한국을 떠나 현재까지 홍콩에서 지내며 한동안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작사가 박주연 편’에 전설로 출연하는 그의 모습과 소식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박주연은 “그동안 ‘불후의 명곡’에서 꾸준히 섭외 연락이 왔다. 많은 분들의 기다림과 가수 윤종신의 강력한 추천으로 드디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특히 가족들이 ‘불후의 명곡’을 참 좋아한다. 즐거운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박주연은 녹화 내내 변치 않은 미모를 뽐냈고, 그녀의 명곡들에 얽힌 톱스타들과의 숨겨진 에피소드를 방출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이지훈, 유리상자, 박혜경, V.O.S, 이혁, 이현, 홍진영, 어반자카파 조현아, 백형훈&기세중, 벤, 정승환, 유니티(UNI.T)까지 총 12팀이 출연해 다양한 장르로 박주연의 명곡들을 재해석한다.

KBS2 ‘불후의 명곡-작사가 박주연 편’은 오는 19일과 26일 오후 6시 5분 두 차례에 걸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