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양예원 국민청원,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전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수지,백상예술대상

가수 겸 배우 수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튜버 양예원의 성추행 폭로 국민청원에 힘을 보탠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사람 대 사람으로서 끼어든 것”이라고 말했다.

수지는 18일 오후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해서 양예원의 폭로를 접한 뒤 국민청원에 참여하기까지의 심경을 밝혔다. 앞서 양예원은 배우지망생 시절이던 3년 전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노출 사진 촬영을 강요받고 성추행까지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사건을 널리 알려달라는 국민청원을 시작했다.

수지는 양예원 사건을 보도한 기사 댓글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적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했다는 그는 “그런 사진들이 유출돼버린 그 여자사람에게만큼은 그 용기 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수지는 SNS에 국민청원 참여 인증사진을 올린 것이 섣불렀다는 주변의 반응을 인정하면서도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통해 좀 더 정확한 해결방안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에서 저렇게 지나가게는 두고 싶지 않았다”고 참여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수지는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름 끼어듦이었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수지가 인증 사진을 올린 이후 폭발적인 관심을 얻게 됐다. 지난 17일 새벽 1만 1000여 명에 달하던 참여 인원은 수지의 SNS 글 이후인 18일 오후까지 13만 명을 돌파했다.

다음은 수지의 SNS글 전문이다.

5월 17일 새벽 4시 즈음 어쩌다 인스타그램 둘러보기에 올라온 글을 보게 됐다.

어떤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여자사람이 3년 전 일자리를 찾다가 원치 않는 촬영을 하게 됐고 성추행을 당했고 나중에는 그 사진들이 음란사이트에 유출되어 죽고 싶었다고.

정확히 어떤 촬영인지 완벽하게 설명을 해주지 않았다고 했고, 뭣도 모른 채 무턱대고 계약서에 싸인을 해버렸는데, 막상 촬영장을 가보니 자신이 생각한 정도의 수위가 아니었고 말이 달랐다는, 촬영장 사장 사람들의 험악한 분위기에 공포감에 싫다는 말도 도망도 치지 못했다는.

그 디테일한 글을 읽는 게 너무 힘든 동시에 이 충격적인 사건이 이 용기 있는 고백이 기사 한 줄 나지 않았다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그 새벽 당시에는)

만약 이 글이 사실이라면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 할 것 같았고 수사를 했으면 좋겠고 앞으로 이런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바랐다

하지만 검색을 해도 이 사건은 어디에도 나오지 않았고 사실인지조차 확인할 수 없었다. 뭐지 싶었다. 인스타그램에 글이 한 두 개만 올라와있었다.

새벽에 친구한테 ‘이런 사건이 있는데 사람들이 모르는 것 같다.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고 문자를 보내놓은 뒤 일단 잠에 들었다. 일어나 찾아보니 정말 다행히도 인터넷에는 이 사건들의 뉴스가 메인에 올라와 있었다. 실시감 검색에도.

이제 수사를 시작했다고 하니 다행이다 생각하며 어떻게든 이 사건이 잘 마무리가 되길 바랐다. 다른 일들을 하며 틈틈이 기사를 찾아봤는데 그 기사에 달린 댓글들이 충격적이었다.

물론 아직 수사 중이다. 맞다.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 어디까지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고 아직 누구의 잘못을 논하기엔 양측의 입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아무것도 안 나왔으며, 어떤 부분이 부풀려졌고 어떤 부분이 삭제좼고 누구의 말이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알수가 없다

내가 선뜻 새벽에 어떠한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었다. 하지만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듯한 댓글들을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 아직 수사가 끝나지도 않은 이 사건에 내가 도움 줄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

하지만 그런 사진들이 유출되어버린 그 여자사람에게만큼은 그 용기 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 몰카, 불법 사진 유출에 대한 수사가 좀 더 강하게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는 청원이 있다는 댓글을 보고 사이트에 가서 동의를 했다. 이 사건을 많이들 알 수 있게 널리 퍼트려달라는, 그것만큼은 작게나마 할 수 있었다.

섣불리 특정 청원에 끼어든 것 아니냐는 지적을 해주셨다. 맞다. 영향력을 알면서 어떠한 결과도 나오지 않은 사건에 마땅히 한 ㅈ쪽으로 치우쳐질 수 있는 행동이었다.

하지만 어찌 됐든 둘 중 한쪽은 이 일ㅇ이 더 확산되어 제대로 된 결론을 내리길 바란다고 행각했다. 둘 중 어느 쪽이든 피해자는 있을 거니까.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통해 좀 더 정확한 해결방안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에서 저렇게 지나가게는 두고 싶지 않았다.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름 끼어듦이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